지금 중국은!

지금 중국은!

HOME > 지금 중국은!

특수소재 공급 및 가공 전문기업 동진 DSM

이름 관리자 이메일 flightyan@naver.com
작성일 2017-06-20 조회수 4886
파일첨부
제목
[간만에 업뎃] 바이두 톱 기사 강경화 외무장관 임명 기사
중국이 강경화 외무 장관의 취임식이 이례적으로 헤드라인 기사를 내 보냈습니다.
헤드라인 기시라는 것은 그 정부의 의도 입니다.
무엇을 바라는 걸까요?

문제인과 시진핑, 과연 그들의 상호 이익은 서로 부합할수 있는 것인지.,...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韩首位女外长宣誓就职:要用智慧解决同中国的问题
한국의 첫 여성 외무부장관 취임사 : 중국 문제에 대해서 지혜를 발휘할 때

据美联社19日报道,康京和当天在韩国外交部大楼举行宣誓就任仪式。她在宣誓时表示,要用智慧解决同中国的问题,进一步加强对华关系。
연합뉴스 19일자 보도. 강경화는 당일 외교부 건물에서 취임식을 거행하였다. 취임사에서 지혜를 통하여 중국문제를 해결하고 중국과의 관계를 강화시키겠다고 하였다.

韩联社指出,康京和既是“火线上台”的文在寅政府首任外长,也是韩国首位女外长,所面临的外交挑战不少,其中就包括朝核危机。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경화는 화선상대(전쟁에 임한것 처럼 치열한 상황의)의 문재인 정부 초기 외교수장으로, 한국의 첫번째 여성 외교수장이다. 당면한 외교 문제가 적지 않으며, 그 중에 북핵 문제도 있다.

康京和在宣誓仪式上说:“朝核导弹问题威胁到了我们国民的安全,并且变得更加的复杂,这是一个问题,我们必须积极解决它。我们必须坚决回应他们(朝鲜)的挑衅,同时必须通过制裁和对话迫使朝鲜弃核。在这个过程中,我们必须加强韩美同盟,这是我们外交和安全的基础。”
강경화는 말하길,
"북백문제는 우리 나라 안전을 위협하며, 더욱더 복잡하게 변하고 있다. 이것은 하나의 문제이고 우리는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 그들의 도발에 대해 반드시 한결같은 자세를 위지하며, 필요시네는 제재와 대화를 통해 북핵위험을 제거야여야 한다, 이 과정 가운데 한미 동맹은 더욱 강화되어야 하며, 이것이 우리나라 외교와 안전의 기초이다. "

对于朝核问题,韩美两国的步调并不一致。文在寅政府希望在制裁施压的同时营造对话氛围,而美方此前强调“先无核化、后对话”的立场没有变。康京和虽在联合国供职多年,却鲜有处理朝鲜及朝核问题,韩国外交部能否在政府内部的朝核议程中充分行使话语权也是未知数。

북핵 문제에 대해서, 한미 양국의 조율이 일치하지는 않지만, 문재인 정부는 제재의 환경 속에서도 대화의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기를 원한다, 또한 미국이 그전 강조한 선비핵화,후 대화의 입장역시 변화가 없다.
강경화는 비록 유엔에서 수년간 근무한 경험이 있지만, 북한 핵문제에 대한 경험은 전무한 상황임. 한국 외교부가 정부내부의 북핵협의중 충분한 의사 발헌권을 가지고 있는지도 미지수임.

此外,韩国外交如今正值“多事之秋”,文在寅定于本月下旬飞往华盛顿,与美国总统特朗普举行首次会晤。韩联社指出,这场首脑会谈可能因“萨德”环评、韩美自贸协定、驻韩美军驻扎费分担等悬而未决的议题而传出不和谐音,而会前的协调至关重要,也是康京和面对的第一场考验。

그 외에도, 한국 외교부는 지금이 가장 바쁠 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금월 하순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 대통령과의 최초 회담이 예정되어 있다. 연합신문사에 따르면 이 최초 회담에서 사드 환경 평가 문제, 한미 FT,주한미군방위비용부담등의 미해결 현안등 거론될 예정이며, 한미 양국이 한목소리를 낼 지는 의문이다. 또한 회담 전 사전 교섭또한 중요한데 이 또한 강경화의 당면한 큰 시험 중 하나가 될 것이다.

作为韩国首任女外长,康京和18日告诉媒体记者,她打算改革韩国外交部的“体制文化”,以及增加外交部人手以应对不断增加的工作量。
“外交部每名职员看起来都非常疲倦,这是因为人力短缺、工作效率低,加之工作量增多。”
한국의 첫 여성 외무부장관으로, 강경화는 18일 신문면담을 통해 한국 회교부의 조직문화를 가혁하고, 외교부 인력 및 역량 충원을 위해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외교부 한 사람 한사람 모두 정말 지쳐 보입니다. 이는 인력이 부족하고, 업무 효율이 떨어지며, 가중되는 업무 부담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전글
다음글 해경 경비정 처박은 후에 중국 반응